東坊哲學院

사주명리/추명가(推命歌)해설

처의 외정(妻의 外情) 걱정하네

경덕 2024. 5. 17. 11:01

추명가

年月干에 놓은劫財 財物分散 不安하고

그대도 바람날까 뜬눈으로 긴밤지새

해설

年月干은 외부 영역이므로 그곳에 劫財가 있으면

재성을 뺏길 수 있다. 乾命은 재성이 배우자로

年月干에 겁재가 있으면 배우자의 外情으로

노심초사할 수 있다.

 

異設에는 時柱를 대문이라 하는 이들이 있다. 그러나 경험한 결과 그렇지가 않더라

1.年柱月柱는 각각 대문과 마당으로 외부 침입이 많은 곳이다.

2.대문과 마당에는 빨랫줄이 있는 곳으로 대문인 年干에 겁재가 있다는 건 도둑이 호시탐탐 대문 밖에서 빨래를 걷어 가려고 노리고 있는 것과 같다. 혹은 마당에 도둑이 이미 들어온 것과 같다.

그러므로 겁재로 인해서 재물이 털릴 수 있다.

3.년간에 재성이 있는 乾命은 부인이 밖에 나가서 장사를 하거나 외부 활동을 하면 탈취될 우려를 면할 수 있다.

4.마찬가지로 년간에 관성이 있는 坤命은 집안에서만 내 신랑이라 여기고 나가면 아니라는 마음가짐을 하는 것이 한결 편할 것이다.

5.년간에 겁재가 있으면 항시 뺏기지 않을까 걱정하며 혹 의처증이나 의부증이 있을 수도 있다.

[참고]

: 대문 : 마당, 거실 : 안방 : 창고, 자식

 

[년간과 월간에 재성과 관성이 있으면]

재성: 부인을 가정주부로만 지내게 하지 말고

외부 활동을 하게 하거나 일을 하게 하면 괞찮다.

관성: 남편이 외부 활동을 할 때

내 신랑이라는 마음 보다 넓은 마음으로 생각하는 것이 좋다.

 

[년간과 월간에 식상과 관성이 있으면]

관성: 대문 밖 자식과 같으므로 자식의 소식이 없거나

생사를 모르거나 온데 간데 없을 수 있다

혹은 이혼 후 전처에게 아이가 있는 경우도 해당된다.

식상: 대문 밖 자식과 같으므로 자식의 소식이 없거나

생사를 모르거나 온데 간데 없을 수 있다

혹은 이혼 후 전 남편에게 아이가 있는 경우도 해당된다.

 

출처: 박상호 이지선 편저 설진관 추명사 해설에서 발췌

'사주명리 > 추명가(推命歌)해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연상 연하(年上 年下) 인연  (0) 2024.05.22
닭도리탕 해 먹이고 이별하다.  (2) 2024.03.07
모친과 남자  (0) 2023.10.09
내돈 주고 뺨 맞는다  (0) 2023.09.04
형사입건  (0) 2023.08.10